니세코 정(町) 내의 소규모 숙박 시설로 구성된 ‘니세코☆롱스테이 추진 협의회’는 5월부터 장기 체류자 전용 숙박 상품을 협의회 가맹 숙박 시설 5동으로 공유한다.

오호츠크해가 석양으로 물드는 시간, 언덕에 잠시 멈춰서 있는 에조사슴

대지가 눈에 덮이고 먹이가 부족한 겨울을 이겨낸 에조사슴들은 새순이 난 부드러운 풀을 먹으며 봄을 반겼다. 4~5월은 수컷 사슴의 뿔이 새로 자란다. 인간의 유치와 비슷하게 예고없이 갑자기 빠지고 새로 자라나기 시작하는 것이다.

도쿄에서 간호사로서 일하고 있던 우노 아쓰코 씨는 교고쿠초로 이주해 자신이 좋아하는 말들과 함께하는 나날을 보내게 되었다.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