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사로마호에서 성게잡이가 피크

June 3

홋카이도 동부 사로마호에서 북쪽말똥성게잡이가 한창이다. 철제의 돌기가 부착된 특수한 그물을 치고 끌어, 호수 바닥의 성게를 잡는 저인망 방식의 어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사로마호의 성게잡이는 유베쓰, 도코로, 사로마의 3어협이 함께하고 있으며 올해는 4월 12일부터 시작했다. 유베쓰 어협의 도에토코 어항에서는 28일에 약 400kg의 성게가 양륙되었다.

유베쓰 어협 성게부 회장은 새벽 5시부터 조업했다. 하루 할당량인 약 100kg를 잡고 항구로 돌아오면, 가족 4명과 함께 출하 작업을 했다. 껍질을 벗기고 도구를 사용해 성게알을 분리하고 핀셋을 사용해 이물질을 제거했다.

성게부 회장은 “사로마호수의 성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정말 맛있어서 한 번 먹어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날의 거래 가격은 1오리(나무 용기에 얹은 것, 100g)가 1,700엔 전후였다. 소금물 팩(100g)은 등급별로840~1,650엔이었다. 지난해보다 가격이 비싸, 유베쓰 어협은 “온라인 주문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외출을 자제하는 소비 영향을 받은 것 같다.”라고 보고 있다.

사로마호의 성게잡이는 가리비 치패 방류로 바쁜 5월 말을 제외하고, 6월 말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세 어협이 정한 어획량 상한선은 지난해와 동일한 약 35톤이다.

Location

Lake Saroma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