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바람, 홋카이도의 미주(美酒)》지역을 윤택하게 하는 희망의 한 방울 ~ ‘풍토’에 대한 평가가 높아

June 11
소네 테르오 (曾根輝雄) 교수

왜 요즘 홋카이도에서는 연이어 술 제조장들이 생겨나는 것일까? 홋카이도산 와인이나 위스키에 대해 저명한 홋카이도대학 대학원 농학연구원 소속인 소네 테르오(曾根輝雄) 교수(51) =응용미생물학= 에게 물었다.

■홋카이도대학 대학원 소네 테르오 교수

와이너리를 개인적으로 개업하는 사람에게도, 그리고, 사케나 위스키를 만들기 위해 진출해 온 본토 자본가에게도, 함께 통하는 점이 ‘홋카이도에서 만들고 싶다’는 강한 의지입니다. 홋카이도라고 하는 테루아르(terroir, 토지의 개성이나 풍토)가 높이 평가되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홋카이도는 포도나 주미(酒米 =사케 양조 전용 쌀), 보리 등 원재료의 산지인 데다가 풍경이나 자연환경도 훌륭하기 때문입니다.

‘과소 지역의 활성화’ ‘일본 최북단’ 등 해외나 본토의 사람들에게 관심을 갖게 하는 스토리를 묘사하기 쉬운 점도 활황의 한 요인인 것 같습니다. 물론, 아시아를 중심으로 세계에 통용되는 ‘홋카이도 브랜드’의 힘도 작용하고 있는 거겠죠.

현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러한 흐름에 찬물을 끼얹지 않도록 술의 품질을 제대로 유지해 가는 것입니다. 홋카이도청이 개최하고 있는 ‘와인 아카데미’와 같이 신규참여를 하려는 사람들에게 기술이나 지식을 가르치려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할 것입니다.

와이너리나 사케 양조장, 그리고 위스키 증류소에게는 홋카이도의 새로운 문화를 담당하는 데에 목표를 삼길 바랍니다. 코로나 사태에서는 제약도 있겠지만, 각 생산자가 생산현장을 공개하여 관광객과 대화하거나, 각지의 바다나 산에서 나는 특산물과 술과의 마리아쥬(mariage, 궁합)를 생각하거나 하는 거죠. 그런 노력들의 축적으로 인해 홋카이도의 새로운 매력이 만들어지고 또 그것이 지역활성화에 이어질 것입니다.

<< previous

Location

Hokkaido University Research Faculty of Agriculture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