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다카 다시마의 천일 건조가 한창

태평양 연안 히다카 지역 특산품인 다시마의 천일 건조가 한창이어, 해안선에 다시마로 만들어진 줄무늬가 늘어나고 있다. 다시마 어업은 6월 하순부터 해금된 이후, 날씨가 좋고, 수확량도 많아 하얀 자갈밭 위에서 검은 다시마들이 햇빛을 충분히 받고 있다.

신히다카초 미쓰이시 지구의 건조장에서는 어부 가족들이 자갈이 깔린 건조장에 다시마를 1줄기씩 정성스레 손질하는 모습이 보였다. 다시마는 보통 아침 5시에 바다로 나간 어선이 채취해온다. 다시마 조업은 10월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