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미 양파 출하가 성황

일본 내 양파 생산량 1위인 기타미산 양파의 수확 및 선과, 출하 작업이 성황을 이루고 있다. 올해는 좋은 기상 조건으로 평년보다 1~2만 톤 정도 출하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외식 산업 및 숙박 산업이 타격을 입고 있기 때문에 음식점·가공용 양파 출하량은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으로 관계자들은 시장의 동향을 지켜보고 있다.

기타미라이 농협(기타미)이 작년 여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한 일본 내 최대급 집하·출하 시설에서는 선과 및 출하 작업이 절정에 접어들었다.

하루 약 450톤의 선과 능력을 풀가동하여 작업자나 로봇이 박스 포장 등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Related

  • 홋카이도 북부 가미카와 지역 도마의 특산물인 고급 수박 ‘덴스케 수박’의 출하가 6월 13일에 시작되었다. 올해는 맑은 날씨가 이어져 크기가 훨씬 크게 자라서, 아사히카와시 청과 도매시장의 첫 경매에서 4L 사이즈(9kg)짜리 데스케 수박이 1개 60만 엔으로 역대 3번째로 비싼 값에 팔렸다.

  • 홋카이도 중부 소라치 지역 호쿠류의 특산품인 미니 수박 ‘히마와리(=해바라기) 수박’의 출하가 6월 10일에 시작되었다. 호쿠류를 상징하는 꽃인 해바라기를 연상시키는 노란색 과육이 특징인 이 수박의 출하 시설은 조금 빠르게 여름의 분위기가 감돌았다.

  • 유바리 멜론의 첫 경매가 5월 26일 아침에 삿포로시 중앙 도매시장에서 열려, 최상급 ‘수품(秀品)’ 1상자(2개)를 유바리 시내의 유바리 멜론 포장 회사 ‘호쿠유 팩’이 300만 엔에 낙찰받았다. 총 2,720개가 경매에 부쳐져 첫 경매로는 역대 최다 출품이었다.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