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의 시원한 선물

도쿄 올림픽 마라톤에 사용될 목적으로 저장했던 눈을 가지고 노는 어린이들

비바이시의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찾아온 지난 5일, 산학관(산업체, 학교, 관공청)이 만든 ‘비바이 자연 에너지 연구회’가 도쿄 올림픽의 삿포로 마라톤 코스의 냉각용으로 저장하고 있던 눈을 초등학교 등 5개 시설에 공급했다. 도쿄 올림픽이 신종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연기되면서, 올여름 마라톤 코스의 열사병 대책으로 사용하는 것도 함께 보류돼 한여름의 어린이 눈 놀이용으로 제공되었다.

이 눈은 높이와 직경이 각각 1m인 원기둥형 비닐봉지 300개에 나눠 담아, 시내 5개 시설에 총 32개를 전달했다. 이 눈 선물을 받은 인정 유치원·보육원 히마와리의 원생 25명은 “눈이다!”, “대단해!”라고 즐거워하며 삽으로 눈을 파거나 눈덩이 위에 올라가는 등 눈놀이를 즐겼다.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