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 지하철, 노면전차의 손잡이와 좌석도 모두 항바이러스 가공

시영 지하철 난보쿠선 차량 내에서 항바이러스 코팅을 하고 있는 작업자들

삿포로시 교통국은 지난해 12월 11일부터 코로나19과 독감의 동시 유행에 대비해, 시영 지하철과 노면 전차의 전 차량 405량의 차내에 항바이러스 가공을 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지하철은 평일 1일당 3노선 총합 약 20량, 노면전차는 약 4량 정도의 속도로 작업하고, 1월에 종료할 예정이다.

이번에 사용되는 총 사업비는 약 1,700만 엔이다. 지하철은 삿포로 시내에 있는 3개의 차량 기지에서, 노면전차는 주오구의 전차 사업소에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