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이주자들의 선택 ~ 니세코에서》 ⑫ 전직 간호사가 꿈에 그리던 승마클럽을 오픈

April 16
교고쿠초의 승마클럽에서 말들과 함께하는 우노 씨

천연 용천수로 유명한 교고쿠초. 코로나 19가 퍼지던 작년 여름, 작은 승마클럽이 오픈했다. 이 승마클럽의 이름은 ‘HORSE BACK COUNTRY’이다. 오너인 우노 아쓰코 씨(45세)는 돗토리현 출신이다. 교고쿠초에서는 이방인인 그녀는 이곳에서 혼자 승마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고등학교 졸업 후, 간호사 자격을 취득했다. 도쿄의 병원에서 일했었다.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가혹한 현장. “이젠 지쳤다. 조금 쉬고 싶다.”라고 느끼고 있을 때, 직장 동료의 소개로 도쿄 내의 승마클럽을 방문했다.

말의 등에 올라타자, 시선도 함께 높아졌다. 그녀의 눈에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세계가 펼쳐진 듯 보였다. 또한 말의 귀여움에도 매료되었다. 이후, 휴일에는 승마를 즐기러 다녔다고 한다.

31세를 맞이하던 해, 승마를 하기 위해 방문한 홋카이도에서, 새롭게 승마클럽을 오픈하는 사람에게 스카우트 지안을 받았다. 그러나 승마클럽의 수입만으로는 생계를 이어 가기 힘들어, 겨울에는 도쿄로 돌아가 간호사 일도 함께 했다고 한다.

“시간이 지날 수록 말과도 의사소통 할 수 있게 되어, 더욱 즐거웠다.”라고 말하는 우노 씨. 그리고 그녀가 돌보았던 말은 미국 세계 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까지 이르렀다.

그러나, 10년이 지났을 무렵, 함께 승마클럽을 운영해 왔던 오너와 관계가 악화되어,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게 되었고, 자신이 돌보아왔던 말들과도 만날 수 없게 되었다.

도쿄에서 실의에 빠진 나날을 보내던 우노 씨를 걱정하던 전 승마클럽의 한 고객이 “돌아갈 장소가 없다고? 그럼 스스로 만들면 된다.”라고 말해 주었다. 이 말을 들은 우노 씨는 더 이상 망설이지 않았다. 자신이 승마클럽을 만들기로 결정한 것이다.

적당한 장소를 물색하던 우노 씨는 홋카이도에서 적당한 곳을 찾았다. 후지산을 닮은 요테이산이 보이는 곳이 바로 그곳이었다. “마음속에 그리던 장소는 이곳이 틀림없어.”라고 생각해, 요테이산 부근의 관청을 차례로 방문하였다. 승마클럽을 만들고자하는 그녀의 제안에 교고쿠초의 담당자가 귀를 기울여 주었다. 고령인 농가 소유의 이용하고 있지 않는 토지가 있다고 알려주었다.

그해 여름, 우노 씨는 교고쿠초로 이주했다. 이곳의 병원에서 간호사로서 일하며, 개업 준비를 했다. 1년 후, 그 농가에서 약 8 헥타르의 토지를 구입하게 되었다. 처음 도입한 승마용 말 5마리를 효율적으로 사육하기 위해서, 목장을 방목 방식으로 운영했다. 따라서 마구간 청소도 손이 덜 가게 되었다. 주변의 농가도 목초를 제공해 주거나 제설을 도와주는 등 협력을 해 주었다. 2020년 여름, 승마클럽을 개업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되었다. 이전의 단골 손님들 사이에서도 입소문이 나, 승마를 즐기러 방문하는 손님들도 점점 늘어났다.

지금의 우노 씨 얼굴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자신의 꿈과 대하여 차분히 마주할 수 있는 장소가 생겼다.”라고 말한다. 요테이산 산록에서 말과의 생활을 즐기고 있는 그녀. 국내외의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유명 관광지인 니세코에서도 적당한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향후 많은 사람에게 새로운 감동을 선사하기 위하여, 우노 씨는 오늘도 말들과 함께 알찬 하루를 보내고 있다.

눈 녹기 직전의 요테이산. 웅장한 모습은 니세코 지역에 많은 이주자를 모이게 하는 원동력이다 (2021년 4월 2일)

Location

HORSE BACK COUNTRY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