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에 반대로 반사된 눈 쌓인 리시리후지를 촬영, 마에다 씨 최고상 수상

그랑프리에 빛나는 마에다 겐이치 씨의 ‘이른 봄, 수면에 거꾸로 비치는 후지’

‘시닉바이웨이 홋카이도 북부 루트 제휴 포토 콘테스트 2021’ 수상 작품이 결정되었다. 최고상인 그랑프리는 마에다 겐이치 씨(도요토미)의 ‘이른 봄, 수면에 거꾸로 비치는 후지’ (촬영지: 도요토미)로 정해졌다.

홋카이도 개발국이 지원하는 시닉바이웨이(Scenic Byway)는 경관이 아름다운 지역을 길에서 시작하여 관광 진흥까지 이어지도록 하는 사업이다. 홋카이도 북부에는 ‘다이세쓰·후라노 루트’, ‘모에루 덴폭쿠 오로론 루트’, ‘데시오강 시닉바이웨이’, ‘소야 시닉 바이웨이’ 총 4개의 루트가 있다.

그랑프리를 수상한 ‘이른 봄, 수면에 거꾸로 비치는 후지’는 호수 표면에 비친 눈으로 덮인 리시리후지(리시리산의 애칭)를 절묘하게 담아냈다. 이번 콘테스트는 관광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실행 위원회가 6~9월에 작품을 모집했다. 역대 최대인 348작품이 응모하여 심사 결과 그랑프리 1점, 각 루트상 4점, 입선 8점, 학생 부문 입선 2점이 선정되었다.

Location

Toyotomi Town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