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햇살에 빛나는 황금빛 ‘주얼리 아이스’의 아트

도카치 지역 도요코로의 오쓰 해안에 겨울에 표착하는 투명한 얼음 덩어리인 ‘주얼리 아이스’를 이용한 예술 작품이 등장했다. 아침 햇살에 빛나는 황금빛의 작품들이 만들어져, 해안이 환상적인 분위기에 휩싸였다.

주얼리 아이스라는 이름을 만들어낸 오비히로시 거주 사진 애호가인 우라시마 히사시 씨가 기획한 것으로 마쿠베쓰 거주 조각가이자 중학교 교사인 무라나카 데쓰야 씨에게 제작을 의뢰했다. 무라나카 씨는 12월 19일부터 하나씩 제작을 하기 시작했다.

12월 29일 아침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 속에서 무라나카 씨 일행이 이마에 라이트를 차고 표착된 얼음을 찾아 나섰다. 그 중에서 골라낸 판 모양의 얼음을 가로 세로로 엮어 입체적으로 세우는 등의 작업을 통해 높이 약 1.5m의 작품을 완성시켰다.

제작 중과 완성 후에도 파도와 바람으로 인하여 작품이 훼손되기도 하는 ‘자연의 아트’. 지금까지 만든 3개 작품도 이미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제작 과정을 사진으로 기록하던 우라시마 씨는 “추위가 더욱 심해지면 큰 얼음덩어리가 밀려오게 된다. 앞으로 어떤 작품이 만들어지게 될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주얼리 아이스가 해안으로 밀려오는 동안은 제작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한다.

판 모양의 주얼리 아이스를 가로 세로로 엮어 완성한 작품 = 12월 29일 오전 7시 30분

Location

Jewelry ice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