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한정, 얼어붙은 늪을 건너서 소라누마다케산으로

여름에는 반케이 늪과 마미스 늪을 돌아보는 등산코스가 인기의 소라누마다케산(1,251m))에는 겨울 한정으로 다른 늪을 돌아보는 코스가 있다. 얼어붙은 수면 위를 걷는 가라누마(늪) 코스가 바로 그것이다.

3월 13일, 에니와의 국도에서 스노슈를 신고 입산. 능선 위를 걸었다. 등산로는 없다. 눈이 쌓여 조릿대 등이 눈 아래로 가려져 있기 때문에 나무들 사이로 걸을 수 있다.

3시간만에 가라누마 늪에 도착. 탁 트인 풍경이 펼쳐진다. 소라누마다케산 정상을 향해 얼어붙은 수면 위를 걷는다. 바람의 소리도 새의 울음 소리도 들리지 않는 정적의 세계인 것이다.

산 정상에서 남쪽을 향하면 가라누마 늪 끝 부분에 에니와다케산(1,320m)와 시코쓰호, 태평양까지 보였다. 서쪽 방향으로는 삿포로시 최고봉인 요이치다케산(1,488m)이나 무이네산(1,464m), 요테이산(1,898m), 니세코 연산의 모습도 보였다. 북동쪽으로는 삿포로의 풍경, 삿포로돔과 고층빌딩들의 모습도 보인다. 소라누마다케산이 ‘삿포로권의 전망대’라 불리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글, 사진:고바야시 모토히데)

얼어붙은 가라누마 늪(사진 중앙)를 뒤로 소라누마다케산 정상을 목표로 등반하는 등산가. 왼쪽 뒷편으로 시코쓰호가 보인다. 오른쪽의 튀어나온 모습의 산은 에니와다케산 = 3월 13일 오전 11시 15분경
얼어붙은 가라누마 늪. 안쪽으로 소라누마다케산 정상이 보인다 = 3월 13일 오전 11시 50분경
소라누마다케산 정상에서 바라본 서쪽 방면. 앞으로 사우스산, 오른쪽 뒷편으로는 무이네산의 모습이 보인다 = 3월 13일 오전 10시 40분경

Location

Mt. Soranuma-dake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