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곰 서식지가 삿포로의 주택가로 넓혀지고 있다

사람을 습격한 곰의 수색을 마치고 산카쿠산을 하산하는 방제대원들 = 4월 1일 오전 11시 50분

삿포로시 니시구에 있는 산카쿠산에서 3월 31일에 불곰 생태 조사를 하고 있던 남성 2명이 동면 잠자리 구멍에서 나온 곰에게 습격을 당해 각각 머리와 팔에 중상을 입었다. 그 후 삿포로시의 조사에 따르면, 이들을 덮친 불곰은 새끼 곰 2마리를 키우던 중이었던 것이 밝혀졌다. 동면 잠자리 구멍은 주택가에서 불과 약 500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등산객들이 접근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장소였다. 개체 수 증가에 따라 곰의 서식 영역이 사람들의 주거지 부근으로 넓혀지고 있다는 것이 재차 문제시되어, 전문가들은 “곰은 산의 깊숙한 곳에서 동면하고 있다고 하는 인식을 근본으로부터 바꿀 필요가 있다.”라고 이야기하며 경계를 촉구했다.

“임신 중인 암컷은 신중하게 동면 잠자리 구멍을 선택하는 편이지만, 주택가와 등산로에서도 가까운 장소에서 새끼를 키우고 있었다니…”라고 말하며 시레토코 재단의 야마나카 마사미 전 사무국장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때는 등산객 오가던 곳

곰에 습격당한 남성 2명은 삿포로시에서 위탁을 받아 곰의 생태를 조사하고 있던 NPO법인 직원이다. 3월 31일 오후 2시 반경, 직원 1명이 구명 주변을 소지하고 있던 지팡이로 찔러 반응을 조사하고 있던 찰나에 곰이 구멍에서 뛰쳐나와 직원의 머리를 물었다. 곰은 곰 퇴치 스프레이를 발사한 나머지 1명의 직원도 습격해서 오른쪽 팔꿈치와 등을 물렸다고 한다.

산카쿠산에서는 3월 14일에 등산객이 “불곰이 동면하는 잠자리 구멍이 있다.”라는 제보를 받고 삿포로시는 등산로를 폐쇄했다. 다음 날인 15일에 삿포로시의 직원이 주변을 조사했지만 구멍이나 곰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등산객은 구멍의 사진도 제공하였지만, 이번에 습격당한 남성 2명이 소속하는 NPO법인이 “동면 잠자리 구멍일 가능성이 낮다.”라고 조언했다. 이 의견을 듣고 삿포로시는 3월 16일에 등산로 폐쇄를 해제하였고 그 구멍의 근처를 시민이 자유롭게 왕래하고 있었다.

3월 31일의 조사에는 제보한 등산객도 함께 참가하여 어렵지 않게 그 구멍에 도착할 수가 있었지만 방제대원은 동행하지 않았다. 이는 곰에게 습격당할 것을 예상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삿포로시 환경 공생 담당과는 “곰이 있을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좀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했다. 생각이 짧았다.”라고 해명을 했다.

이번에는 곰의 생태에 대하여 잘 알고 있는 조사원 2명이 피해를 입었지만, 시민이 곰과 만났을 경우 보다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 시레토코 재단의 야마나카 씨는 “구멍 안에 곰이 있을까를 판단하는 것은 전문가라도 어렵다. 시민은 절대로 접근하면 안 되며, 자치체도 주위를 폐쇄해 눈이 녹은 후에 조사하는 등 신중한 선택을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Location

Mt. Sankaku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