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한의 데시오강 하반 숲에 살고 있는 야생 조류들

등을 회색으로 치장한 단아한 모습의 동고비
등의 줄무늬가 아름다운 쇠딱따구리. 딱따구리과 중에서 몸의 크기가 가장 작다
드넓은 하늘을 나는 참수리. 바람을 타기 위해 넓게 날개를 펼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홋카이도 북부 지역의 데시오강 하반 숲은 겨울에는 눈 폭풍이 몰아치는 등 기상 조건이 좋은 곳은 아니다. 이런 환경 속에서도 쇠딱따구리와 동고비 등의 야생 조류는 열심히 먹이를 찾아가며 이곳에서 서식하고 있다. 숲속에서 오감을 곤두세우고 자세히 관찰하면 이러한 야생 조류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눈에 덮인 하반 숲에 들어가 귀를 기울이면 ‘딱, 딱’ 거리는 규칙적인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소리가 나는 곳에서는 줄무늬 등을 가진 딱따구리과의 쇠딱따구리가 나무를 파며 먹이를 찾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나무 사이를 황급히 날아다니는 동고비와 나무의 겨울순을 쪼아 먹는 북방쇠박새. 귀를 기울이면 지저귐 소리도 들린다. 찾아보기 매우 어려우나 운이 좋으면 일본의 천연기념물인 참수리가 상공을 유유히 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홋카이도 북부 지역에 펼쳐진 사로베쓰 원야의 사진을 찍고 있는 동물 사진작가 후지모토 도시히코 씨는 “사할린에 사는 새들은 겨울철 홋카이도로 남하하여 겨울을 보내기도 한다. 가까운 숲에서도 많은 새를 찾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겨울에는 나뭇가지에 잎이 없기 때문에 시야가 좋아져서 많은 야생 조류와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난다고 한다.

Location

Teshio River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