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역한 디젤 기관차를 JR홋카이도가 무상 양도, 태국에서 다시 달린다

태국 국철에 양도되는 JR홋카이도의 기하 183계 디젤 열차

태국 국철은 9월 10일에 JR홋카이도에서 중고 디젤 기관차 17량을 양도받는다고 발표했다. 특급열차 ‘오호츠크’(삿포로-아바시리), ‘다에세쓰’(아사히카와-아바시리) 등의 노선에서 사용되었던 기관차로, 리뉴얼 후 빠르면 내년에 태국 철로에서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번에 양도되는 차량은 1981~82년에 제조된 기하(キハ: 디젤엔진 일반 차량) 183계 17량. 2017년에 퇴역한 후, 현재 무로란에서 보관되어 있다. 차량 자체는 무상 양도되지만 태국 국철이 수송 관련 비용 4,225만 밧(약 1억 4,200만 엔)를 부담하며 10월에는 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동남아시아에서 일본의 중고 기관차의 인기가 높아 많이 수입되고 있으나, 사용하지 않고 방치되는 경우도 있다. 태국 국철이 2016년에 JR홋카이도에서 구입한 야행열차 ‘하마나스’의 10량은 아직도 가동되지 않고 있다.

태국에서는 이번 양도에 대해서 JR홋카이도에 감사하는 의견이 있는 한편, “적자가 계속되는 국철이 고액의 수송비를 들여 열차를 옮기는 것에 의미가 있는가?”’라는 비판도 잇따르면서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태국 국철은 “양도받는 차량의 상태는 매우 좋다. 코로나19 수습 후, 하마나스를 포함해 관광 열차로서 재이용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