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사태 선언 해제 후 첫 주말, 관광지가 다시금 활기를 찾아

긴급사태 선언이 해제된 후 첫 주말, 마루야마 동물원에서 기린을 바라보는 가족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사태 선언과 만연 방지 등의 중점 조치가 전면 해제된 후, 첫 주말이었던 10월 2일에 상업시설과 관광지에 많은 사람들이 방문해 붐비는 모습을 보였다.

방문자들은 “이렇게 되기까지 긴 시간이 걸렸다.”라고 말하며 동물원 측은 “안심하고 오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영업 시간을 연장하는 관광시설도 있어, 코로나 대책과 경제와 공존을 모색하는 새로운 한 걸음이 시작되었다.

긴급사태 선언 발령 다음날인 8월 28일부터 임시휴원을 하고 있던 삿포로시 주오구의 삿포로시 마루야마 동물원은 10월 1일부터 하루 5천명까지 입장을 받는, 사전 예약제로 개장했다. 첫 주말 이었던 10월 2일에는 2,291명이 방문했다. 비가 내려 이 시기로서는 방문객이 적었던 마루야마 동물원이었으나, 가족객이나 젊은이들이 방문해 휴일을 즐겼다.

Location

Maruyama Zoo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