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선(三船) 조난’ 진혼의 불로 위령제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후인 8월 22일에 홋카이도 북부의 루모이 앞바다에서 구 소련 잠수함의 공격을 받아 배가 3척 침몰해 가라후토(樺太: 사할린)에서 귀환하던 사람들이 희생된 사건인 ‘삼선 조난 사건’의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제37회 위령제가 16일 밤, 루모이시 우미노후루사토관 옆에 세워져 있는 위령비 앞에서 열렸다.

‘루모이의 진혼의 불을 계승하는 모임’(무라아먀 유카리 회장)이 주최했다. 붉은색이나 분홍색, 하얀색 등의 종이를 연꽃잎 모양으로 말아 약 200개를 만들고, 그 안에 양초를 넣어 등불을 만들었다.

노을이 걷히고 어둠이 내릴 무렵 이 위령제에 참가한 약 40명이 묵념을 올렸다. 무라야마 회장은 “22일에는 가족과 함께 희생자의 명복을 빌어 주길 바란다.”라고 사람들에게 알렸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위령비 앞에서 손 모아 기도를 올렸다. 오비라초의 나카무라 씨(남성, 49세)는 아버지(86세), 어머니(77세)와 함께 이곳을 방문해 “한 사람 한 사람이 평화를 위해서 할 수 있는 것을 모두 하지 않으면 미래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이번 위령제에 참가한 소감을 밝혔다.

생자의 명복을 비는 참석자

Location

Rumoi City Umi no Furusatokan hall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