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다카선 내년 3월 폐지하기로

2015년 1월에 큰 파도의 피해를 입고 오랫동안 운행 중지가 계속되어 JR홋카이도가 폐지 및 버스 운행으로의 전환을 촉구하고 있는 홋카이도 중부의 태평양 해안선을 달리는 JR히다카선 무카와-사마니 구간(116km)에 대해서, 히다카 지역의 7개 정(町) 정장(町長)은 지난 8월 12일, 임시 회의를 열어, 내년 3월 말에 이 구간의 폐지를 확정하고 4월부터 대체 버스를 운행하는 것으로 9월 중 JR홋카이도와 최종 합의할 방침을 결정했다.

JR홋카이도가 자사 단독으로는 유지가 곤란하다며 폐지 및 버스로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는 적자 노선 5구간 중 이번에 폐지가 결정되면 세키쇼선 유바리-신유바리 구간, 삿쇼선 홋카이도 의료대학-신토쓰카와 구간에 이어 3번째가 될 전망이다. 자연재해로 인해 통행금지가 된 철로를 복구하지 않고 노선을 폐지하는 것은 JR홋카이도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전환 후 버스 운행에 대해서는 현재 JR버스가 이 구간의 역 사이를 운행하는 셔틀버스가 아닌 광역적으로 지역 간 새로운 대중 교통(대체 버스)을 운행하는 안이 큰 틀 안에서 허가가 났다고 한다.

향후 JR홋카이도와 9월 중에 폐지 및 버스 운행으로 전환에 대한 협정을 체결하고, 내년 봄을 목표로 대체 버스의 운행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Location

JR Samani Station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