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의 의미를 갖는 아이누 무늬가 인기. 마스크, 볼펜 등으로 제작

아이누 무늬 자수가 새겨진 면 마스크

삿포로 권역에서 아이누 전통 무늬를 새겨 넣은 다양한 상품들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7월, 아이누 문화 부흥 거점 ‘민족공생상징공간(우포포이)’(홋카이도 중부 시라오이)의 개업과 함께, 코로나19 확대가 계속되며 ‘부적’의 의미를 담은 무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삿포로시 주오구의 크로스호텔 삿포로는 12월 말부터 아이누 무늬를 자수로 새긴 면 마스크(1장 800엔)를 100장 한정으로 판매하고 있다. 삿포로에 거주하는 아이누 무늬 디자이너 ToyToy(토이토이) 씨가 도안을 만들었다.

마스크의 원재료인 면은 인도산 면을 사용하고 있으며, 개발도상국 상품의 적정 거래를 추진하는 ‘공정무역’ 상품으로도 인증되어, 옷감의 봉제, 무늬의 자수 등 모두 인도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이 호텔의 담당자는 무늬에 대해 “이것을 지니는 사람의 여행 시 안전과 코로나 등의 피해로부터 지켜주도록 하는 소원의 의미를 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유니버설 디자인’ 상품 개발에 임하는 MVP 크리에이티브 재펜(주오구)는 11월부터 아이누 무늬를 새긴 볼펜 ‘랏치타라(RATCITARA)’ (1개 2,200엔)를 판매하고 있다.
“계속지원 트라비즈’(기타구) 등이 디자인과 도안의 데이터화를 담당했으며, 시라오이 아이누 협회가 감수했다. 우포포이를 비롯하여 다이마루 후지이 센트럴(주오구)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오우미 에미 사장에 따르면 약 50개가 이미 팔렸다고 하며, “이 무늬는 사냥이나 적과 싸울 때 지녔던 머리띠에 사용되어 온 것이다. 상대의 무사를 기원하는 의미가 있어 이것을 느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Location

Cross Hotel Sapporo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