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러시아 영사관을 개장한 호텔, 부유층을 겨냥하여 고급화 지향. 2025년 개업 목표

본관 1층의 레스토랑 이미지도(소블린사 제공)

홋카이도 남부 지역의 하코다테시가 소유한 ‘구 러시아 영사관’의 구입을 위해 하코다테시와 협의를 하고 있는 자동차 부품 도매업 회사 ‘소블린’(나고야시)은 영사관을 숙박 시설로 개조하여 2025년 3월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외의 부유층을 대상으로 1박에 80,000엔 전후의 고급 호텔로 포지셔닝 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 회사의 계획에는 삿포로시 출신의 작가인 다니무라 시호 씨도 참여한다.

소블린사에 따르면 객실은 본관에 2실, 새로 짓는 별동에 4실, 총 6실을 만들 계획이다. 객실의 넓이는 1실당 약 90㎡ 이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숙박비는 석식과 조식을 포함하여, 1박에 1인당 8만엔 전후를 예정하고 있다. 레스토랑과 부티크 등도 함께 들어선다. 건축 설계 시공은 홋카이도 남부 지역 에사시 정(町)의 온천 료칸인 ‘에사시 료테이 구키’의 건축을 맡았던 건축 설계 사무소 ‘nA 나카야마 아키테크쓰’(삿포로)가 담당한다.

소블린사는 “이번 리모델링으로 건설 당시의 가치가 높았던 부분이 새롭게 판명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히며 조사 및 보수에도 시간을 들일 예정이다. 보수 작업에는 하코다테시가 추정한 금액과 동일인 최소 1억 1,400만 엔이 소요될 전망이다.

소블린사의 무라세 히로마사 사장은 “하코다테의 귀중한 문화재를 맡게 되는 만큼, 더욱 진지한 자세로 계획을 진행시키고 싶다.”라고 말하며 의욕을 보였다.

다니무라 시호 작가는 구 영사관이 배경으로 등장하는 소설인 “黑髮(검은 머리)”의 저자이며 하코다테시 서부 지역에 작업장을 꾸리고 있다. 다니무라 작가는 소블린사를 통하여 “복원, 복구 과정에서 역사의 단편들이 발견되길 기대하고 있다. 많은 분들께 어떤 형태로든 전달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Location

Old Russian Consulate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