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무진 마차로 오비히로 공항에서 고후쿠역까지 말 문화를 체험

오비히로 공항을 출발하는 ‘공항 리무진 마차’

홋카이도 동부 도카치 지역의 농촌 풍경을 오비히로 공항에서 마차로 즐기는 ‘공항 리무진 마차’가 11월 21일에 처음으로 시험 운행되었다. 참가자들은 도카치 지방의 개척에 중요한 책무를 담당한 말 문화를 체험하며 마차 여행을 만끽했다.

오비히로 중심부를 마차를 타고 돌아보는 ‘마차 BAR’를 운영하는 도카치 시티 디자인(오비히로)이 말 문화를 알리는 모델 투어로 실시한 것이다. 이번 투어에는 남녀 3명이 참가해 오비히로 공항에서 구 국철 히로오선 고후쿠역까지의 약 4km 구간과 나카사쓰나이 미술 마을에서 나카사쓰나이 글램핑 리조트 ‘페리엔돌프(Feriendorf)’까지 약 2km를 마차로 이동했다.

마차는 딸깍딸깍 소리를 내며 달렸고 행사에 참가한 여성은 “걷는 속도와 비슷한 속도로 운행되어 자동차를 타고 지나갈 때와 사뭇 다르다.”라고 말하며 만족스러워했다. 도카치 시티 디자인 말 문화 사업부의 나가타 매니저는 “교통수단을 바꿈으로써 지루한 이동 시간이 럭셔리한 놀이의 시간으로 바뀐 것이다. 내년도 이후의 상품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Location

Tokachi Obihiro Airport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