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불꽃놀이로 도야호 온천에 활기를

방문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온천가를 밝힌 겨울의 불꽃놀이 = 2월 4일

홋카이도 중부의 도야호 온천가에서 2월 4일에 ‘도야호 온천 겨울 불꽃놀이 2022’가 10일간 한정으로 개막해 250발의 불꽃이 밤하늘을 물들였다. 온천가의 불꽃놀이는 우스산 분화로 관광객이 크게 줄어들었던 온천가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시작된 역사를 갖고 있는 이벤트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대의 영향으로 휴관하는 호텔이 잇따르고 있지만, 도야호 온천 관광협회가 온천가에 조금이나마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올해도 개최했다.

지난 4일에는 오후 8시 반부터 호숫가의 부두에 설치된 폭죽에 불을 붙였다. 붉고 초록색으로 빛나는 커다란 불꽃이 밤하늘을 가득 메웠다.

도야호 온천가의 겨울 불꽃놀이는 삿포로시에서 열리는 ‘삿포로 눈축제’의 개최 시기에 맞추어 20년 이상 계속되고 있다. 1977년 우스산 분화로 인하여 피폐해진 온천가에 활기를 넣기 위해 1982년에 시작한 여름의 불꽃놀이와 함께 온천가의 활력을 표현하는 명물 이벤트 중 하나이다.

도야호 온천가에서는 2월 초순 기준으로 18개의 숙박 시설 중 5개의 시설이 휴업 중이다. 온천가에 숙박객이 많지는 않지만 주최하는 도야호 온천 관광 협회의 담당자는 “불꽃놀이를 목적으로 오는 손님이 계시다. 적은 수의 손님일지라도 그분들을 위해서 불꽃놀이는 계속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겨울 불꽃놀이’는 2월 13일까지 계속되었다. 유튜브에서도 중계 영상을 볼 수 있다.

Location

Toyako Onsen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