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세코 HANAZONO에 빛의 아트와 집라인이 새롭게 등장

아트 이벤트 ‘마운틴 라이츠’. 환상적인 빛의 곡선이 초여름 밤의 슬로프를 물들인다.

홋카이도 중부 시리베시 지역 니세코의 스키 리조트 중 하나인 굿찬에 있는 니세코 HANAZONO 리조트에 7월 1일, 여름 신 명소가 잇따라 등장했다. 스키장 슬로프를 18만 개의 전구로 비추는 밤의 아트 이벤트와 총 길이 약 2.6km의 놀이기구 ‘집라인’을 비롯하여 인접하는 숙박 시설에서도 새로운 음식 메뉴를 제공한다.

6월 23일 밤, HANAZONO 리조트에서 빛의 아트 이벤트인 ‘마운틴 라이츠’가 보도진에게 공개되었다. 경사면을 오르는 곤돌라 아래로 펼쳐진 희미한 빛의 곡선이 겹겹이 이어지는 환상적인 광경이 펼쳐졌다. 1.3km의 산책로를 광섬유 케이블로 물들인 작품은 영국 출신의 세계적 예술가인 브루스 먼로(Bruce Munro) 씨가 제작하였다.

인접하는 고급 숙박 시설인 ‘파크하얏트 니세코 HANAZONO’에서는 아트 이벤트와 함께 판매가 시작되는 ‘이브닝티(evening tea)’ 메뉴가 선보였다. 프랑스의 고급 제과점인 피에르 에르메 파리(Pierre Herme Paris)의 제과와 홍차, 도카치산 와규 스테이크 등을 코스 메뉴로 제공한다. 스테펜 구베(Steffen Gube) 총요리장은 “빛의 반짝임을 이미지로 했다. 아트와 융합시킨 세계관 속에서 환상적인 시간을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홍보했다.

집라인도 또 하나의 명물이다. 총 3코스 총 길이 약 2.6km는 아시아에서 가장 긴 거리다. 최대 시속 110km에 이르는 ‘하늘의 여행’을 체험할 수 있다. HANAZONO리조트에서는 트리 트레킹, 시리베쓰강 래프팅 등의 메뉴도 준비되어 있다.

리조트를 운영하는 일본 하모니 리조트의 담당자는 “젊은 세대나 가족 동반, 실버 세대까지 온종일 즐길 수 있는 곳이다.”라고 하며, 팬데믹 이후에는 외국인 관광객 수 증가도 기대하고 있다.

굿찬 관광협회, 니세코 리조트 관광협회는 올여름 HANAZONO 리조트와 주변의 관광목장과 미치노에키(국도변 휴게소)를 잇는 ‘오픈 탑 버스’를 운행한다. 이것은 지역을 돌아보는 관광상품을 이용하여 지역 전체의 관광 품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마운틴 라이츠는 일몰 후~오후 10시까지로 요금은 곤돌라 이용료를 포함해서 중학생 이상 4천 엔이다. 이브닝티는 1명 7,150엔(서비스 요금 별도). 집라인은 총 3코스 활강 요금이 중학생 이상 1만 5천 엔이다. 모두 10월 10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마운틴 라이츠와 집라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니세코 HANAZONO 리조트

https://hanazononiseko.com/ 참조.

이브닝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파크하얏트 니세코 HANAZONO

https://www.hyatt.com/ja-JP/hotel/japan/park-hyatt-niseko-hanazono/ctsph 참조.

파크하얏트 니세코 HANAZONO 내에서 제공하는 마운틴 라이츠를 모델로 한 이브닝티
대자연에 둘러싸여 공중을 활강하는 집라인(니세코 HANAZONO 리조트 제공)

Location

Niseko HANAZONO Resort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