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력 넘치는 크루즈, 가린코호를 타고 가리비 잡이 견학

유빙 관광 유람선 가린코호Ⅲ 이메루를 타고 홋카이도 동부 몬베쓰 앞바다에서 가리비 어업을 견학하는 크루즈가 7월 22일 시작되었다. 탑승객들은 박력 넘치는 어업 현장을 가까운 거리에서 볼 수 있었으며 어부들과 서로 손을 흔들거나 박수를 치는 등 격려를 보냈다.

운행 첫날에는 83명이 탑승했다. 아침 8시, 몬베쓰항을 출항한 가린코호는 약 10척의 어선이 조업하는 약 7km 앞 바다로 나갔다. 수십 미터 거리까지 가까워지자 바닷속에서 ‘핫샤쿠(八尺)’라 불리는 강철로 만들어진 그물이 건져 올려졌으며, 그 속에는 그물 가득한 가리비가 와르르 소리를 내며 배 위로 쏟아지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가리비 어업 크루즈는 8월 7, 9, 28일에도 진행된다.

크루즈 탑승객들이 근거리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그물을 끌어올리는 가리비 어선

Location

Garinko-go Ⅲ ‘IMERU’

Related

このサイトでは、サイトや広告を改善するためにCookieを利用します。これ以降ページを遷移した場合、Cookieなどの設定や使用に同意したことになります。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